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디지털 생태계 기반 1등 기업 될 것”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디지털 생태계 기반 1등 기업 될 것”
  • 경제저널
  • 승인 2018.10.02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립 11주년 기념식 ‘딥 체인지 1.10.100’ 미래 비전 제시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이 “디지털 생태계를 기반으로 1등 기업이 되겠다”고 밝혔다.

임 사장은 지난 1일 서울 중구 을지로 본사에서 열린 창립 11주년 기념식에서 신한카드의 향후 지향점으로 ‘딥 체인지(Deep Change) 1.10.100’을 제시하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첫 번째 숫자 ‘1’은 시장의 새로운 규칙과 차별화된 고객가치를 창출하는 온리 원 기업으로 거듭나야 한다는 의미다”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임 사장은 본업인 지불결제 시장에서 주도권을 강화하고, 초개인화 상품과 서비스로 고객에게 차별적 경험을 제공해 나갈 것을 주문했다.

또 소상공인을 위한 가맹점 플랫폼 ‘마이샵’과 외부 스타트업과 연계한 사내벤처 활성화 등을 통해 사회적 파트너들과의 동반성장도 강화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임 사장은 향후 ‘10’년의 새로운 포트폴리오 구축을 언급하며 “국내 최고 수준의 생활금융 라인업을 구축하고 디지털 광고(Ad-Tech), 마이데이터 산업, 글로벌 사업 활성화 등으로 비즈니스 영토를 확장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제시한 숫자 100으로는 신한카드가 자리 잡은 ‘을지로 100번지’를 ‘꿈의 일터’로 만들겠다고 공언하며 사기를 북돋았다.

그는 “우리 조직의 역량이 100% 발휘될 때 우리가 지향하는 꿈도 현실화될 수 있다”며 딥워킹타임(Deep Working Time), 유연근무제 등을 통해 몰입을 극대화하고 창의와 강한 실행의 조직문화를 정착하겠다고 말했다.

임 사장은 오는 11일 서비스를 개시하는 새로운 플랫폼 ‘신한 페이판(PayFAN)’도 소개했다.

신한 페이판은 기존 애플리케이션카드 ‘신한판’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한 것으로 본연의 결제·금융서비스에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등 새로운 디지털 솔루션 접목한 개인별 맞춤 서비스다.

윤아름 기자  aruumi@seoulmedi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