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샘 "사내 성추행 사건 솜방망이 처벌?…사실 아니다"
한샘 "사내 성추행 사건 솜방망이 처벌?…사실 아니다"
  • 경제저널
  • 승인 2018.10.17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 관련 사건 대응 메뉴얼대로 무관용 처리…가해자 강등·연봉삭감 등 징계
한샘 서울 상암동 사옥 / 곽호성 기자
한샘 서울 상암동 사옥 / 곽호성 기자

가구업체 한샘은 지난 1월 발생한 사내 성추행 사건에 대해 “강화된 매뉴얼에 준해 처리됐다”고 밝혔다.

16일 한샘 측은 최근 모 매체에 보도된 사건에 대해 “먼저 회사 차원에서 입단속을 하거나, 솜방망이 처벌을 했다는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며 해당 기사에서 제기한 의혹을 반박했다. 이 문제는 지난해 11월에 나왔던 한샘 성범죄 문제와는 다른 사안이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올해 2월에 한샘 임원 중 한 명이 근무 중 반복해서 이성 직원의 신체에 적절하지 않은 접촉을 했다는 기사가 나왔다. 다만 한샘 측은 자신들이 제보받은 시점이 올해 1월이라고 주장했다.

이 기사에서는 성추행이 발생하자 직원들이 사내 감사실에 제보하며 드러났다고 나와있지만 한샘 측의 설명은 달랐다.

한샘 관계자는 “이 문제가 회사 익명 제보 시스템에 한 사람이 익명으로 제보해 드러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샘은 지난 6월, 6개월 정도 준비해 기존 성희롱 예방절차와 매뉴얼을 개정한 ‘성차별, 성희롱, 성폭력 예방 및 대응 지침’을 만들어 준수하고 있다.

한샘 측은 이번 문제가 공정한 절차에 따라 처리됐다고 강조했다.

한샘은 지난 1월 제보를 받은 후 강화된 매뉴얼에 따라 한샘 내부 인원과 외부 전문가가 참여하는 성고충심의위원회를 개최했다. 사실 파악을 위해 가해자가 부서장으로 있는 사업부의 임직원 전체를 대상으로 조사를 했다.

여직원 조사는 법무팀 여변호사가 담당하도록 했다. 이것은 여직원들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였다. 전수 조사 후에는 성폭력 전문가와 외부 법무법인 변호사로 구성된 성고충심의위원회 외부위원들에게 자문을 받았다.

한샘 관계자는 “가해자가 소속된 부서 여직원 전수조사를 했는데 제보자와 피해자가 특정되지 않았고 사실관계가 드러나지 않았다”며 “가해자는 드러났는데 고발 내용이 담긴 글을 누가 썼는지, 옆에서 본 사람이 쓴 건지 피해자가 쓴 것인지 확인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글의 내용은 등을 토닥였는데 기분이 언짢았다는 것이었는데 그 내용을 가지고 피해자가 특정되지 않았으니 격리조치를 할 수 없었다”라며 “가해자가 소속된 부서 전 직원을 전수조사했는데 80%는 불쾌하지 않았다고 응답했고 100%가 징계나 불이익을 원하지 않는다고 답변했다”고 설명했다.

그렇지만 한샘은 가해자를 징계위원회에 회부해 강등시키고 연봉도 삭감했다.

한샘 관계자는 “익명의 제보 하나만으로 사람을 해고할 수 없으며 억울할 수 있다”며 “따라서 조사를 당연히 거쳐야 하는 것이고 결국 가해자에게 징계를 내렸다”고 말했다.

곽호성 기자  applegrape@dreamwiz.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