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유업 "이물질 혼입 불가"…'코딱지 분유' DNA검사 정면돌파
남양유업 "이물질 혼입 불가"…'코딱지 분유' DNA검사 정면돌파
  • 경제저널
  • 승인 2018.10.30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부기관 정밀검사 통해 사실관계 밝히겠다"…생산시설 개방 등 초강수
최근 남양유업의 한 분유 제품에서 코딱지로 추정되는 물체가 나온 것과 관련해 제조사 측이 이물질이 제조 과정에서 혼입되는 것은 절대 불가능하다며 정면 반박에 나섰다. 사진은 서울 강남의 남양유업 본사. / 경제저널 자료사진
최근 남양유업의 한 분유 제품에서 코딱지로 추정되는 물체가 나온 것과 관련해 제조사 측이 이물질이 제조 과정에서 혼입되는 것은 절대 불가능하다며 정면 반박에 나섰다. 사진은 서울 강남의 남양유업 본사. / 경제저널 자료사진

"필요하다면 해당 이물질에 대한 DNA 검사도 의뢰할 생각이 있다."

최근 남양유업의 한 분유 제품에서 코딱지로 추정되는 물체가 나온 것과 관련해 제조사 측이 이물질이 제조 과정에서 혼입되는 것은 절대 불가능하다며 'DNA 검사'까지 고민하고 있다며 정면 반박에 나섰다.

또 해당 물질이 제조 공정상 절대 혼입될 수 없다는 사실을 증명하기 위해 소비자와 언론 등 외부기관에 생산설비를 개방하겠다고 밝혔다.

남양유업은 30일 일부 언론사와 인터넷 맘 카페에서 회자되고 있는 '임페리얼 XO' 제품의 이물질 루머와 관련해 “해당 이물질 혼입은 절대 불가하다”며 이물질 관련 루머에 적극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남양유업 이정인 대표이사는 “해당 이물질 조사 결과 2.4mm 길이의 코털과 코딱지로 추정되며, 전공정 자동화된 분유생산과정을 조금이라도 이해한다면 해당 이물질이 혼입되었다는 것이 얼마나 비합리적인 주장인지 쉽게 알 수 있을 것이다”라며 “공신력 있는 외부기관을 통한 모든 검사를 진행해 해당 이물질이 제조공정상 절대 혼입될 수 없다는 사실을 증명하겠다”고 말했다.

또 “최근 계속되고 있는 분유 이물질 루머가 소비자 불안을 가중시키고 있으므로, 이번 일을 계기로 남양유업의 세계 최고 수준의 최신 분유 설비와 생산과정에서 이물질이 들어갈 수 없다는 점을 직접 눈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모든 소비자와 언론 등 외부기관에 생산설비를 개방하겠다”며 “만약 해당 이물질이 제조공정상 혼입된 것으로 밝혀질 경우 그에 따른 법적, 도의적 모든 책임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남양유업측은 모든 분유제품의 원료 투입부터 제품 포장까지 25단계의 전공정을 자동화해 외부 이물질 혼입을 원천 봉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덧붙여 7중 여과 장치를 갖춘 HEPA 필터를 23개소 169개 설치해 공기내의 유해 성분과 미생물까지 완벽히 걸러내는 등 분유 제조 과정에서의 오염 가능성을 완전히 차단하는 의약품 제조설비 수준으로 관리하고 있다고 말했다.

임유정 기자  wiselim88@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