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Q 치킨값 인상, 교촌·bhc는?…"현재 계획된 바 전혀 없다"
BBQ 치킨값 인상, 교촌·bhc는?…"현재 계획된 바 전혀 없다"
  • 경제저널
  • 승인 2018.11.20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BQ 3개 제품 1000~2000원 올려…교촌·bhc도 가맹점주들 인상요구 직면
BBQ치킨 가맹점(사진 내용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 경제저널 자료사진
BBQ치킨 가맹점(사진 내용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 경제저널 자료사진

대형 치킨 프랜차이즈 BBQ가 주요 치킨 가격을 1000~2000원 인상한 가운데, BBQ와 함께 업계 ‘빅3’로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는 교촌과 BHC등도 가격 인상 대열에 합류할지 그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19일 치킨업계에 따르면 BBQ는 19일부터 프라이드 대표 제품 '황금올리브'를 기존 1만6000원에서 1만 8000원으로 2000원 인상하기로 하는 등의 방침을 정하고, 이를 가맹점주에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인상은 2009년 이래 9년 만으로, 대상 품목은 황금올리브를 비롯해 총 3개 치킨 제품이다.

이 외에 '써프라이드'는 1만 8900원에서 1만 9900원으로, '자메이카 통다리 구이'는 1만7500원에서 1만9500원으로 각각 오른다.
 
이에 따라 프라이드 치킨값이 1만8000원에 달하게 되는 것으로, 일부 가맹점에서 자율적으로 받는 '배달비'를 더하면 기본 메뉴조차 소비자로서는 2만원을 부담하게 됐다.

BBQ의 이 같은 인상 방침은 지난해 두 차례의 인상 시도가 좌절된 후 1년여 만에 다시 이뤄지는 점에서 주목된다.

BBQ는 지난해 5월과 6월 두 차례에 걸쳐 가격 인상을 단행했다가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가맹사업법 위반 혐의로 조사를 받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30개 제품 전체의 가격을 '원상회복'한 바 있다.

BBQ 관계자는 이번 인상을 두고 “지속적으로 가격을 인상해 달라는 가맹점주들의 요청으로 패밀리 의사결정 기구인 동행위원회에서 결정하게 된 것”이라며 “그동안 치킨 가격이 9년 동안 가격 동결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임대료, 인건비, 원부자재, 콜라, 무값 등의 상승으로 인해 가맹점 수익 안정화를 위해 가격을 조정하게 됐다”고 부연했다.

이와 함께 교촌과 bhc는 아직 치킨 인상을 발표하고 있진 않지만 이들 업계 역시 대부분의 점주들이 치킨 가격 인상을 바라고 있어, 가격 인상의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하기는 어렵다는 지적이다.

특히 지난 5월 교촌치킨이 별도의 배달료를 받기 시작하면서 bhc와 굽네 등이 순차적으로 배달료는 받기 시작해, 치킨 가격 역시 줄줄이 인상하는 것이 아니냐는 이해가 형성되고 있다.

업계 1위 교촌치킨은 현재 전 매장에서 2000원의 배달료를 받고 있으며 bhc 역시 배달료를 받을지 말지 여부를 개별 점주들에게 맡기고 있다.

교촌 관계자는 “현재 치킨 가격 인상 계획은 전혀 없다”고 말했다.

bhc 관계자 또한 "한 번 가격 인상을 결정하면 철회가 쉽지 않기 때문에 가격 인상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을 가지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임유정 기자  wiselim88@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