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맹학교 학생들을 위해 축구교실 연 맥도날드
부산맹학교 학생들을 위해 축구교실 연 맥도날드
  • 곽호성 기자
  • 승인 2018.12.25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복의 버거도 지원…특수학교 학생 대상 축구교육 늘릴 예정
로날드 맥도날드 어린이 축구교실에 참가한 시각 장애 학생이 부산아이파크 코치에게 공 차는 법을 배우고 있다 / 맥도날드 제공
로날드 맥도날드 어린이 축구교실에 참가한 시각 장애 학생이 부산아이파크 코치에게 공 차는 법을 배우고 있다 / 맥도날드 제공

맥도날드는 지난 20일 부산맹학교에 다니는 시각 장애 학생들을 위한 축구교실을 진행하고 행복의 버거를 전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프로그램은 맥도날드의 대표 사회공헌인 ‘로날드 맥도날드 어린이 축구교실’의 일환으로 부산맹학교 학생들을 위해 2년째 진행되고 있다. 부산맹학교 실내 체육관에서 진행된 이날 수업에는 학생과 선생님 등 80여명이 참가했다.

프로 축구구단인 부산아이파크의 전문 코치들이 직접 수업에 나섰다. 수업에서 소리가 나는 축구공을 활용하는 등 시각 장애 학생들을 위해 맞춤형 축구교육이 진행됐다. 

축구교실이 끝나자 부산맹학교 학생들을 위한 행복의 버거 100세트가 제공됐다. 맥도날드는 향후 부산맹학교 등 특수학교 학생들을 위한 축구교육을 확대해서 진행할 계획도 갖고 있다.

김기화 한국맥도날드 상무는 “평소 체육 활동을 하기 어려운 학생들에게 스포츠의 즐거움을 알려주고 프로 축구선수들과 함께 하는 특별한 추억을 만들어 주기 위해 이번 프로그램을 마련했다”며 “어린이들의 건강하고 행복한 성장을 돕기 위해 시작한 ‘로날드 맥도날드 어린이 축구교실’은 12년째 진행되고 있는 맥도날드의 장기 사회공헌활동으로, 더욱 많은 학생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꾸준히 운영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맥도날드는 2006년 로날드 맥도날드 어린이 축구교실을 시작했다. 프로 축구 구단인 FC서울 및 부산아이파크와 같이 ‘아빠와 함께하는 축구교실’, ‘학교방문 축구교실’, 초등학교 교사들을 위한 ‘축구 코칭 워크샵’ 등의 축구 프로그램을 무료로 제공해왔다. 현재까지 30만 명이 넘는 어린이들이 참가했다.

또 맥도날드는 2013년부터 도움이 필요한 이웃과 사회 발전을 위해 힘쓰는 이웃에게 든든한 한 끼를 제공하는 ‘행복의 버거 캠페인’을 진행해왔다. 현재까지 여러 이웃에게 20만 개가 넘는 행복의 버거를 전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