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이노텍, '3D 센싱모듈' 글로벌 1등 사업으로 육성한다
LG이노텍, '3D 센싱모듈' 글로벌 1등 사업으로 육성한다
  • 곽호성 기자
  • 승인 2019.02.19 2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폰용 3D 센싱부품 ToF 모듈 양산 착수
LG이노텍 스마트폰 3D 센싱용 ToF 모듈 / LG이노텍 제공
LG이노텍 스마트폰 3D 센싱용 ToF 모듈 / LG이노텍 제공

LG이노텍이 최근 스마트폰용 ToF(Time of Flight, 비행시간 거리측정) 모듈을 양산하며 3차원(3D) 센싱모듈 시장 선점에 나섰다. 이 ToF 모듈은 24일 공개 예정인 LG전자 스마트폰 LG G8 ThinQ(씽큐)에 장착된다.

ToF 모듈은 피사체를 향해 발사한 빛이 반사돼 돌아오는 시간을 가지고 거리를 계산해 사물의 입체감과 공간 정보, 움직임 등을 파악하는 3D 센싱 부품이다.

이 ToF 모듈은 3D 인식 가능한 구간 거리가 길고, 전력 소모가 적다. 또 얇게 만들 수 있어 스마트폰에 장착하기 좋다. 이 모듈을 활용해 생체 인증, 동작 인식,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기능 등도 구현할 수 있다.

LG이노텍은 ToF 모듈 등 3D 센싱모듈을 스마트폰 카메라모듈에 이어 차세대 글로벌 1등 사업으로 키울 계획이다.

LG이노텍이 3D 센싱을 주목하는 이유는 혁신성과 높은 시장 성장성 때문이다.

예를 들어 스마트폰에 3D 센싱을 활용하면 기기를 만지지 않고도 여러 기능을 조작할 수 있다. 3D 센싱모듈이 얼굴이나 손 등의 형상과 움직임을 감지해 사용자 인증, 화면 전환 등의 명령을 수행할 수 있다.

LG이노텍은 3D 센싱모듈 사업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특히 LG이노텍은 카메라모듈 핵심 기술과 성공 노하우를 3D 센싱모듈에 확대 적용하고 있다.
 
LG이노텍 관계자는 “3D 센싱모듈은 터치 등 기존 2D 기반 입력 기술 이후에 휴대폰의 기능을 한 단계 혁신시킬 차세대 3D 기반 입력 장치”라며 “카메라와의 결합을 통해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